[ K A A F ] 대한육상연맹 로고

통합 대한육상연맹의 새출발!

10년 후, 100년 후 한국육상의 미래를 생각하며 실행해 나갈 것입니다.

커뮤니티

보도자료 : 최신뉴스

HOME>커뮤니티>보도자료

제목 대구세계마스터즈실내육상 60대 여성 스프린터의 역주
등록일 2017-03-23 오후 6:34:49 조회수 336 첨부파일
‘W80-94(만 80세부터 94세까지)’ 200m 결승경기에 이어 진행된 ‘W75(만 75세에서 만 79세까지)’ 200m 경기는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젊은이처럼 스퍼트를 하는 대단한 광경이 눈앞에서 펼쳐졌다.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 5명의 75세부터 79세 참가자들은 트랙 1바퀴, 200m 내내 각축을 벌이며 전력질주를 했다.
피니시라인을 통과한 70대 후반 참가자들은 힘들어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다음 경기인 ‘W70'(만 70세에서 만 74세까지) 200m 경기에는 우리나라 참가자도 있었다.
한국, 영국, 뉴질랜드, 호주 등 4명이 청춘처럼 달렸다.
‘W70' 200m경기에서 함께 달린 그룹 중 가장 어린(?) 만 70세의 이우순씨는 3위를 차지했다. 이우순씨는 “아무리 뛰어도 외국 사람들 못 따라가겠다.” 며 조금은 분해 하는(?) 표정이었다.








특히 ‘W65(만 65세에서 만 69세까지)’ 200m 경기는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젊은이처럼 스퍼트를 하는 대단한 광경이 눈앞에서 펼쳐졌다.








만 66세의 영국 참가자 Marler, Caroline씨와 만 67세의 호주 Peake, Lyn씨의 막판 전력 질주에 일제히 환호가 터졌다.


마치 20대 선수를 보는 착각에 모두 빠지게 했다.


환갑을 넘어 70세를 바라보는 노인 스프린터들의 경이로운 역주였다.
이전글 대구세계마스터즈실내육상 여성 최고령 참가자의 200m 2017.03.23
다음글 2017 대구세계마스터즈실내육상경기대회 이모저모 3월 23일... 2017.03.24

대한육상연맹 홈페이지는
인터넷 보안이 취약한 Internet Explorer 8 이하 환경을
더 이상 지원하지 않습니다.

Internet Explorer 9 이상으로 업데이트 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사파리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 주십시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Internet Explorer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