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 A A F ] 대한육상연맹 로고

통합 대한육상연맹의 새출발!

10년 후, 100년 후 한국육상의 미래를 생각하며 실행해 나갈 것입니다.

커뮤니티

보도자료 : 최신뉴스

HOME>커뮤니티>보도자료

제목 오동진 육상연맹 신임 회장 취임
등록일 2009-02-11 오후 3:08:36 조회수 554 첨부파일 泥⑤??뚯씪1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오동진(61) 전 삼성전자 북미총괄사장이 제22대 대한육상경기연맹 회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연맹은 30일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대의원총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오 회장을 4년 임기 새 회장으로 추대했다.

오 회장은 하계올림픽, 월드컵 축구대회와 함께 세계 3대 스포츠이벤트로 꼽히는 2011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한국 육상의 수장으로 막중한 책임을 진 오 회장은 "할 일이 많다. 35년간 몸담았던 기업과 스포츠 세계는 생리가 전혀 다르지만 국위를 선양하고 기초 종목인 육상이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의욕을 다졌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대표이사를 4년 반 동안 역임하고 육상 발전을 진두지휘한 신필렬 전 회장과 달리 자신은 스포츠 분야를 경영해 본 일이 전혀 없다고 말한 오 회장은 그러나 대구 세계육상선수권 대회를 계기로 한국 육상이 도약하는 데 이바지하겠다면서 "새로운 소명의식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번 그룹 인사에서 상담역으로 물러났지만 오 회장은 삼성전자에서 해외에서만 20년 이상을 보낸 국제통이어서 뒤처진 한국 육상 시스템의 선진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오 회장은 "오랜 해외 생활로 글로벌스탠더드에 대한 감각과 아이디어는 갖췄다. 스포츠마케팅에서 성공 사례도 일군 만큼 스포츠에 동참하고 즐기면서 자선을 함께 나눈 수 있는 문화적 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회장은 13일 정오 올림픽파크텔에서 공식 취임식을 열었다.

한편 연맹은 신 전 회장을 명예회장으로 추대하고 홍상표 부산광역시 연맹 부회장 등 4명으로 전형위원회를 구성, 오 회장과 4년간 손발을 맞출 차기 집행부 선출에 들어갔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허들 이정준 100m 기록 단축이 먼저 2009.02.11

대한육상연맹 홈페이지는
인터넷 보안이 취약한 Internet Explorer 8 이하 환경을
더 이상 지원하지 않습니다.

Internet Explorer 9 이상으로 업데이트 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사파리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 주십시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Internet Explorer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