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 A A F ] 대한육상연맹 로고

통합 대한육상연맹의 새출발!

10년 후, 100년 후 한국육상의 미래를 생각하며 실행해 나갈 것입니다.

커뮤니티

자주하는 질문(육상지식)

HOME>커뮤니티>자주하는 질문(육상지식)

질문 10,000m 경보에 출전합니다. 스타트가 정오인데 조식과 중식을 어떻게 해야 합니까?
분류 경보 조회수 1632
정오에 실시되는 레이스에서는 물론 중식을 거르는 것이 보통입니다. 식사를 하고 나서는 트레이닝이라고 하더라도 3시간 정도 지나고 나서 실시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가령 조식을 레이스 당일 오전 7시에 먹은 경우 스타트 시간이 11시라면 중식을 먹어야 되는가 라는 문제는 워밍 업을 넣더라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12시에 스타트하는 경우는 조식시간을 약간 늦추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것이고, 또 조식을 평소와 같은 시간에 먹고 공복감을 워밍 업 전에 느끼게 되면 쥬스를 마시든가 가벼운 식사를 해 보는 것도 좋겠지요. 그러나 이 때 자기가 싫어하는 음식이나 기름기가 많은 것은 절대로 피해야만 합니다.

10,000m 경보라면 60분전까지의 시간이니 조식만으로도 충분합니다. 이 정도의 운동량에 대한 에너지의 축적은 누구에게라도 보통 있는 것입니다.

레이스 중에 곤란한 것의 하나는 복통인데 이것은 레이스 전에 식사를 하기 때문에 많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레이스 전에 식사를 하지 않으면 복통은 잘 일어나지 않습니다.

멕시코 선수는 평소에 비타민류를 야채류에서 섭취하기보다는 레몬으로부터 섭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것은 섬유질의 것을 섭취하면 복통의 원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덧붙혀 말하면 20km 경보에서도 홍차 한 잔이 조식이라는 선수도 있었으며 100km 경보에서도 홍차와 비스켓 하나가 조식이라는 선수도 있었다고 합니다. 레이스 전에 먹지 않으면 불안하다는 선수라도 조식을 먹지 않고 트레이닝을 쌓아 두면 레이스에서도 조식은 먹지 않고 참가할 수 있게 됩니다. 레이스의 스타트가 정오인 경우에 중식은 조식겸용이 보통이겠습니다. 또한 레이스 전의 식사를 하는 타이밍에는 개인차가 있으므로 일상의 트레이닝 속에서 실험해 보고 종목마다 가장 알맞는 타이밍과 식사의 질과 양을 찾아주십시오.

이전글 10,000m 경보에서의 레이스 페이스는 어떻게 생각하면 좋을까요? 2008.12.31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대한육상연맹 홈페이지는
인터넷 보안이 취약한 Internet Explorer 8 이하 환경을
더 이상 지원하지 않습니다.

Internet Explorer 9 이상으로 업데이트 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사파리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 주십시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Internet Explorer Update